천주청평수련원

본문 바로가기

천주청평수련원

역사


옛날에는 청평댐에서 현재 천주청평수련원 앞을 지나 모곡까지 연락선이 다녔다. 강원도 출신의 사업자가 배를 운행했다. 참부모님께서 지금의 원성전 터 자리에 갈 때 그 배를 늘 이용하셨다. 참부모님께서는 낚시 장소를 지금의 원성전 터 앞까지 옮기시기 전 건너편 천유장 아래 골짜기 강가에서 낚시를 하셨다.
그리고 노 젓는 작은 배를 타고 상류로 올라가며 홍천강과 남이섬까지 샅샅이 살펴보셨다. 강 속에 줄을 넣어 수심을 전부 재어보게 하셨다. 강을 탐사해 본 결과 가장 깊은 곳은 선인봉 아래였다. 산이라는 산도 전부 올라가 보셨다. 참부모님께서는 성지를 택정하시기 위해 온갖 정성을 다하셨다.
1970년 말과 1971년 초에 본격적인 초교파 운동이 시작되었다. 그 활동을 통해 전국 각지에서 기독교 목사들이 몰려오게 되었다. 수양회와 공청회를 청평에서 하기로 하고 급하게 지은 것이 천막 수련원이였다. 본래 그 자리는 뽕나무 밭이었다. 참부모님께서 강에서 낚시를 할 때 그 곳에 개인용 텐트를 쳐 놓고 쉬기도 하며 지내셨다. 그러다가 목사 공청회를 하기 위해 미군이 쓰는 대형 군인 텐트를 설치하기로 하고 터 고르는 작업을 했다. 그 첫 작업은 1971년 6월 17일, 참부모님의 곡괭이질로 시작되었다. 당시 장마가 시작되기 전에 서둘러서 시작하신 것이다.
36가정 지구장들도 합류해 일을 도왔는데 밤에는 잘 곳이 없었기 때문에 갖다 놓은 천막 텐트를 펴놓고 그 위에서 잠을 잤다.
대형 텐트가 완성된 뒤 그 곳에서 몇 차례 수양회 및 공청회가 진행되었다. 그러나 텐트에서는 교육의 한계가 있었다. 그래서 제대로 된 수련원을 짓기로 하고 본격적인 건축 작업에 들어갔다. 초여름 장마가 오기 전에 건물을 완공하려고 참부모님께서 먼저 삽질을 하셨다. 그리고 36가정들이 땅을 파고 석축을 쌓았다. 그 후 임도순 회장을 중심으로 신학생(미발령 교회장) 30여 명의 특공대(건설단)가 열심히 일을 했다.


처음에 축대 쌓을 때 외부 전문가들을 데려다가 썼다. 그런데 비가 오자 전문가들이 일을 하러 오지 않아서 참부모님께서 나오셨다. 당시 특공대 30여 명을 데리고, 참부모님께서 진두지휘하셨다. 참부모님께서 작대기로 “야, 돌 그거 요래 놔. 저렇게 놔라.” “이렇게 쌓아라”고 전부 가르쳐 주셨다. 참부모님께서 시키는 대로 돌을 쌓았다. 그 뒤에 장마가 와서 막 물이 많았다가 마당에 물이 올라왔다. 물이 쫙 빠져나가니까 전문가들이 쌓았던 것은 다 무너졌다. 그러나 참부모님께서 쌓으신 것은 끄떡없었다. 참부모님께서 하신 것을 보고 모두 놀랬다. 참부모님께서는 뭐든지 하나 하셔도 이미 다 아시기 때문에 우리는 참부모님의 심정만 가지고 하면 무엇이든지 되는 것이다.
참부모님의 많은 정성과 진두지휘 가운데 청평수련원(원성전)이 1971년 7월 12일 완공되었다.

원성전은 참부모님께서 축대 쌓기로부터 건물 건립까지 원로식구들과 함께 만드셨다.
현재 남아 있는 축대를 잘 보면 아래 부분이 거무스름하고 윗 부분이 비교적 하얗다. 거무스름한 아래 부분이 1971년 당시 참부모님께서 진두지휘하시면서 쌓으신 부분이고 비교적 하얀 윗 부분은 1999년 천성왕림궁전 건설과 동시에 조성된 것이다.

1960년대 말 천심호 일대에서 낚시정성을 들이기 시작하신 참부모님께서는 처음에는 남의 나무배를 빌려 쓰셨는데 불편해서 지나가는 나무배 상인으로부터 나무배를 구입하셨다. 이는 다음에 모터보트를 구입하시기 전까지 사용되었다. 이 나무배는 노후화로 폐기되어서 현재 남아 있지 않다.


천승호(天勝號)는 1963년 6월 26일 경기도 인천시 동구 만석동에 있는 조선장에서 참부모님 주재로 진수식이 거행되었다. 참부모님께서는 이날 말씀을 통해 “천승호는 하늘이 승리했다는 뜻이며 오늘 이 천승호 진수식은 하늘 땅, 모든 승리의 출발점이 되는 것이다.”라고 강조하셨다.
그리고 천승호는 1971년 9월 21일 인천에서 청평수련원에 도착했다. 그 후 배 위 3층 부분이 천심호 호숫가(현 청심평화월드센터 앞 부근)에서 참부모님의 지휘 하에 증축되었다. 천승호는 당시 청평수련원에 온 식구들이 많이 이용하였는데 현재 효정카페가 있는 후미에 정박했다.

천력 5년 7월 19일(양2017.9.9) 효정카페 봉헌식이 참부모님을 모시고 300여 명의 식구들과 함께 성대하게 거행되었다.
오전 10시 25분 경 효정카페와 천성왕림궁전을 연결하는 다리 앞에 도착하신 참부모님께서는 먼저 1부 기념식을 주관해 주셨다. 기념식은 이명관 부원장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개회선언, 경배, 꽃다발 봉정에 이어 참부모님께서 머릿돌제막식을 진행해주셨다. 그리고 효정카페로 연결된 다리를 걸어가시고 효정카페 3층으로 들어가신 참부모님께서는 성별을 해주신 뒤 3층 효정카페, 2층 효정푸드코트, 1층 재미인샵, 마리나를 라운딩을 해주셨고, 마리나에서는 성별식을 하신 뒤 새로 구입된 보트인 ‘효정 1호’를 보시며 축복해 주셨다. 4층 전망대로 이동하신 참부모님께서는 2부 오찬을 주관해 주셨다. 오찬은 이명관 부원장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먼저 이명관 부원장이 다음과 같이 보고기도를 올렸다.
“오늘 봉헌된 이곳 효정카페는 잔잔한 천심호수에 사뿐히 내려앉은 2마리의 천년학을 형상으로 하여, 대양을 향해 나아가는 커다란 배를 상징하는 천일국 섭리의 진취적인 기상을 나타내고 있는 참으로 아름다운 건물입니다. 무엇보다도 이곳은 참부모님의 피와 땀과 눈물로 시작된 원성전 터에 역사에 영원히 남을 훌륭한 건물을 세워주셨기에 더욱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며, 세계 만민이 찾아와 기념하고, 순례할 장소가 될 것으로 믿습니다.”
이어 참부모님께서는 다음과 같은 귀한 말씀으로 효정카페를 축복해 주셨다.
“오늘 참 잘했습니다.
이곳은 세계인의 성지가 될 곳입니다. 세계인들이 찾아와야 됩니다.
어제 효정 천주축복식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이 천보원을 중심삼고 정말로 책임하여 역사적인 인물이 될 수 있는 장소를 이렇게 환경을 내가 만들어줬는데 책임해야 됩니다. 이제 천보원에 들어갈 수 있는 자격을 갖추는 여러분들이 되기를 축원합니다.”
이어 이기성 원장이 “두 마리의 학이 사뿐히 내려 앉아 안식을 하고, 태평양문명권시대를 개문하기 위해, 대양을 향해 출발하는 상징적인 건물 ‘효정카페’를 봉헌하는 이 날, 희망의 천일국으로 출발합시다.”라고 승리제의를 했다.


또한 같은 해 천력 9월 16일(양11.4) 오후 5시 9분 참부모님을 모시고 ‘효정카페 오픈기념 시식회’가 개최되었다. 참부모님께서는 먼저 돈카츠와 돈코츠라멘을 시식하신 뒤 어묵우동도 시식하셨다.


그리고 오후 5시 50분 3층 카페코나퀸즈에 이동하시고 차와 라스베가스치즈케이크를 드셨다. 참부모님께서 그 자리에서 동석한 지도자들에게 노래를 부르도록 하시면서 지상천국과 같은 화동의 자리가 되었다.